2018.1.30.

참을 수 없는 고통을 함께 나누며 각자의 위치에 자신의 해야 할 것을 바르게 알며, 올곧게 그 길 위에 서 있을 수 있는 관계가 있을까?

남편과 시아버지는 죽고, 이제 남은 것은 시어머니와 형님뿐인 상황에 놓은 이방 여인의 이야기가 여기 있다.

한때 그녀와 남편과 시부모는 굉장히 부유한 집안의 사람이었다. 무슨 이유였는지 모르겠지만 갑자기 그녀의 동네로 이사를 왔고, 그녀는 두 형제 중의 막내에게 시집을 갔다.

단란하게 가족을 꾸리고 행복을 느꼈던 것도 잠시, 순식간에 모든 것이 죽음 앞에서 단호한 슬픔이 되어 그녀의 삶 전체를 뒤바꿔 버렸다.

시아버지를 시작으로 남편과 그의 형의 죽음을 지켜 보았고, 이제 남은 것은 자신을 포함한 여인 셋.

그렇게 그녀들의 슬픔은 계속 진행되고 있었다.

어느 날 시어머니는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며 며느리들을 앉혀 놓고, 각자의 갈 길을 가라고 권하고 있었다.

큰 형님은 자신의 길을 가기로 선택하고, 그녀 홀로 시어머니 옆에서 살며 시어머니를 따르기로 한다.

어찌 된 일인지 고향으로 돌아온 시어머니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은 하나 없었다. 소망은 그렇게 소망이란 이름으로 불릴 뿐 다른 이유나 목적 그리고 주린 배를 채우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녀가 고작 할 수 있는 일은 추수가 끝난 넓은 들판에 나아가 떨어진 이삭을 주어다가 시어머니를 봉양하는 것이 전부.

그러나 그녀는 이방인이라는 차별의 멍에를 두르고 들판에 나아가 홀로 이삭을 주우며 생활한다.

대부분의 삶이 이렇게 끝이 나지 않던가? 그리고 시어머니와 행복했다. 배부르게 먹고 즐겁게 살았다. 이런 문장이 마지막에 남으면 한 여인의 인생도 그녀와 함께 했던 시어머니의 인생도 끝이 나고 만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시어머니의 먼 친척 중에 부유한 사람이 있었고, 그녀의 행동을 지켜보던 그는 그녀를 위해 사람을 시켜 들판에 많은 이삭을 일부러 떨어뜨려 놓기도 하고, 그녀에게 음식과 물을 주며 빡빡한 인생에 잠시나마 쉼을 주기도 한다.

그녀가 집으로 돌아와 시어머니에게 오늘 일어난 일에 관해서 이야기 할 때, 시어머니는 몇 가지를 지시하고 며느리인 그녀는 그 지시 사항을 따르며 지켜낸다.

그렇게 새로운 사람을 만나 출가하는 그녀. 그리고 그녀의 삶 전체를 멍에로 이끌고 있던 이방인에서 이제 그녀는 한 남자의 당당한 아내로 그리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문의 기록된 여인으로 그 이름이 존재하게 된다.

그렇다. 이 이야기는 성경에 나오는 “굿룻”이란 여인의 이야기이다.

아침부터 깨어진 관계와 인생을 묵상하는데 내게 보인 의미가 바로 그녀의 삶 자체였다. 쉬운 삶은 없으며, 100% 만족이란 이름으로 꽉 채워진 인생도 없다.

그렇게 우리의 삶에는 잃어버린 부분도, 채워진 부분도 함께 존재하며 그 두 가지가 서로 엎치락뒤치락 하며 인생의 굴곡을 만들지 않던가?

나는 오늘 아침에도 이 글을 남기며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기로 결정한다.

그 분이 아니면 내 인생도 의미가 없는 것이다.

그 분이기 때문에 내 삶의 어떠한 고난도 일방적인 폭력으로 기억으로 존재하지 않고, 나를 연단하기 위한 훈련이 되는 것이다.

그렇게 오늘도 하나님의 은혜를 기다린다.

[Book Review] 위기를 극복한 리더들의 생각을 읽는다.

Think Leader.

상단의 제목 아래 새겨진 영문 제목이었다.

알고 싶었다는 욕구가 더 컸던 것 같다. 이 책을 사 놓고 책장 한켠에서 언젠가는 그들의 입장이나 그들과 같은 위치의 사람이 되면

그들의 견해와 경험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기 때문에 읽지 못하고 방치했었다.

결국 3일 만에 책을 다 읽고, 이렇게 흔적을 남기다는 것이 신기할 뿐이다.

2009년도 번역된 이 책을 그 때 읽지 않고, 지금 읽는다는 점 외에는 충분한 가치들이 담겨져 있었다.

새로운 원칙이나 학문적 방향이 아닌 다양한 사람들의 선택과 유형을 놓고 적절한 비유와 나름의 논리를 세워놓은 내용이 흥미롭다.

저자 크리스토퍼 호에닉은 Leader를 6가지 유형으로 분류하였다.

  1. 이노베이터형
  2. 발견자형
  3. 의사소통형
  4. 선도자형
  5. 창조자형
  6. 실행자형.

읽으면서 놀라는건 내가 이 6가지 유형 모두 배우고 내 몸과 생각 안에서 완전히 습득하여 언제든지 꺼내서 사용할 수 있을까?였다.

절대 그럴수없다고 말하면 나를 제한하는 것 같고, 다 할 수 있다고 말하면 마치 교만의 끝판왕이 된 것 같은 착각을 할 수 있으니 그런 생각을 안한다는 것이 이상하지 않은가?

책의 마지막 부록까지 모두 읽은 후, 책을 덮으며 나는 어떤 성향의 사람인가?와 어떻게 나를 발견할 것인가?에 고민이 생겼다.

비교와 복제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분명 그 안에 가장 자연스러운 내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며,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자기계발 영역에도 유행이라는 것이 있는데 그런 유행과 상관없이 내가 나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 그런 친구다.

위기를 극복한 리더들의 생각을 읽는다

[Book Review] 세종의 공부

인문학 소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몇가지 현상이 나타났는데..

그 중 하나가 이렇게 역사 인물에 대한 분석과 사료집이 넘쳐 나고 있다는 것이다.

한석규가 열연한 “뿌리 깊은 나무”에서의 세종의 모습이 글을 읽는 내내 넘쳐나는 듯 했다.

한때 인본주의에 대한 회의(?) 즉, 신은 이미 죽었다고 말하며, 신본주의를 배척한 그들의 생각을 하나님을 믿는 나로서는 이해되지 않는 점도 있었다.

그러나 이 책을 읽으며 ‘애민정신’에 새겨진 사람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며 또다른 모습의 신을 배척한 인본주의가 아닌 한국식 인본주의를 발견한 것 같았다.

어느 때처럼 한가롭게 책만 읽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한 나라의 임금이며, 아버지로서 바쁜 중에도 책을 놓지 않았다는 그의 태도에서 새삼 내 삶에 대한 반성이 넘쳐났다.

어떻게 사람을 그렇게 사랑할 수 있었을까?
계급이 존재하던 사회에서 노비 마저도 등용하여 나라의 일을, 자신의 일을 돕는데 함께 할 수 있었을까?

책을 읽고, 배움의 깊이를 더해가면서도 다른 면에서는 나는 그런 삶을 살 수 없다고 단언하는 나를 발견하며, 아직 소양의 깊이가 이르지 못했음을 본다.

멀다. 참, 인생이 멀다고 느껴졌다.

그럼에도 予意以謂凡事專治, 則無不成 (여의이위범사전치, 칙무불성) – 무슨 일이든 전력을 다해야 이루어진다. 는 깊은 뜻을 한켠에 품어 본다.

화창한 봄날. 그 화창한 날씨 만큼이나 생각을 명료하게 정리하도록 도와주는 책이다. 사람을 사랑하는 태도의 옮음을 이 안에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