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넘어가는 해는 관심없고 오로지 손끝에 느껴지는 모래 놀이에 집중한 아이.

그 모습에 어찌보면 삶에 대한 고민이나 문제에 대한 태도를 저렇게 넘겨가야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 본다.

여러가지 고민 중에 가장 큰 고민은 사실 “돈”에 대한 고민이고 문제이겠지만 그건 “돈”만 있으면 해결되는 것이니 논외로 제껴 놓는다.

요즘 내가 느끼는 고민은 “관계”이다. 영화 대사로 자주 등장하는 것 처럼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는 말처럼… 관계 안에서의 문제는 항상 배려 받는자가 아니라 배려 하는 자의 고통이 된다.

장모님을 모시는 것이 내게 그런 일이 되었다. 처음에도 배려를 요청하더니 배려를 했을 뿐인데… 요구가 늘어난다. 결국 호구가 된 것 같은 기분이다.

장모님이 혼자 계시는 걸 원하지 않기 때문에 결정했다. 그 결정이 옳은 것이든 잘못된 것이든 나는 그 일을 후회하지 않는다. 다만 그들의 태도에 대해 말하지 못한 것이 그리고 제대로 선을 긋지 못한 것이 후회되고 지금은 그 관계를 끊을 생각까지 하고 있는 나를 본다.

간 밤에 울분에 잠을 잘 수 없었다. 미안해 하는 아내는 둘째 누나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 꺼내고.. 결굴 둘째들의 뼈를 찌르는 가시 같은 말들에 상처 받았을 뿐이다.

돌아갈 수 있을까? 마음 같아서는 타임머신이든 뭐든 타고 돌아가고 싶은 마음 뿐이다.

나는 이 삶이 싫다. 내가 선택한 삶이 아닌 것도 있겠지만 자신들의 삶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연로한 어른을 무기 삼는 그 행태가 보기 싫고, 자신들의 자식을 명분으로 삼아버린 그 생각이 꼴 보기 싫다.

어찌해야 할까? 어제 부터 비행기 티켓을 알아보는 나를 발견한다.

다 버리고 다 놓고 다 치우고 떠나고 싶은 마음만 간절하다. 내 생이 어디로 가는지 모르기에 나는 길 위에 서 있고 싶은 것이다.

아이의 미소가 날 웃게 한다. 아이의 기도가 날 살게 한다. 아이의 간절한 바램이 내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

나는 오늘을 그렇게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