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간밤의 꿈을 잃어버린 나는 방황하듯 홀로 울부짖는 늑대가 되었다.

현실이 부여한 어깨의 걱정과 근심 그리고 내 배 주위로 둘러싼 염려는 결코 나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생긴 것이 아니길 바랄 뿐이다.

멈추고 싶다.

이 시계를 멈추고 싶다.

내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멈추지 않는 수없이 많이 조각난 짧은 찰나의 순간 모두를 부숴버리고 나는 다시 기나긴 꿈속을 향해 나아가고 싶다.

그러나 멈춰지지 않는다.

아주 잠깐이라도 나의 의지와 바램과 소망이라 불리는 그 끝을 알 수 없는 마법 같은 순간이 찾아오길 바라보지만 여전히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나는 여전히 그 ?몽념에 갇혀 있는 것이다.

도망가고 싶다.

멈추고 싶다.

다시 시작하고 싶다.

내게도 타인에게 넘겨준 배려와 용서 그리고 긍휼의 시선을 베푸는 손길이 필요하다는 사실 만큼은 변하지 않았다.

나를 향한 기준이 너무 높은 것일까? 아니면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이 부족한 것들 뿐이어서 나는 이 고통의 수레를 벗어나지 않는 것일까?

하나님의 인자하신 손길과 그분의 긍휼을 기다린 지 벌써 몇 해가 지났는지 모른다.

모든 선택에 대한 책임을 하루하루 채워가지만 내가 기대하는 것과 그분의 바램은 너무나 다른 것으로만 보인다.

나는 확실히 갈 길을 잃어버렸다. 어떻게 돌아가야 할지 아니면 그 자리에 멈춰서 은혜를 구걸하는 거지가 되어야 할지 선택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나를 둘러싼 이 두려움의 저주를 비껴갈 방법을 모르겠다.

그저 눈물로 내 안에 새겨진 저주의 상처들을 하나하나 닦아 내려갈 뿐이다. 내게 주어진 이 상황과 상처들을 모두 끌어안고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 할 때인가 보다.

밤은 깊어가고 낮이 밝아 오려 한다. 다시 오지 않는 오늘이지만 지금의 나는 오늘에 대한 기대보다 오늘을 살아낼 방법이 더 필요하게 되었다.

나는 살아있으면 싶다. 호흡하는 인간으로…. 그리고 시간 속으로….

신념이란?

말 그대로 “신념”이란 무엇일까?

명사로 “굳게 믿는 마음”이라 한다. 무엇을 굳게 믿을 것인가?

나에게 어떤 “신념”이라는 것이 생겼을 때, 그 신념은 무엇을 따라서 어떻게 내 안에 발생하고 자란 것일까?

내가 무엇을 믿는지 설명할 수 없는데 그것을 굳게 믿고 있다고 말할 필요가 있는 것일까?

신념이 성숙해져 간다는 의미는 내가 믿고 있는 믿음이 다른 그 어떤 것보다 더 깊이, 넓게 자리 잡아 확고한 어떤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내 안의 신념은 무엇일까?
나는 무엇을 굳게 믿고 있는 것일까?

한동안은 이런 생각마저도 내게는 사치 같았다. 그저 해가 뜨고, 지는 평범한 일상의 반복이 주는 게으름에 취해 있었을 뿐이다.

아이의 성장도, 아내의 배려나 섬김도 사치 같고, 어떠한 의미도 될 수 없었으며, 타인의 접근은 말 그대로 방해 또는 일이 되는 것이었다.

내 안의 신념이 바뀐다면 그것은 나를 죽음 또는 지금까지 살면서 쌓아도 모든 과정과 결과 자체를 부정하며, 무너뜨리는 극단적인 상황이 되지는 않을까? 생각했었다.

20대 내가 품었던 “신념”과 30대를 지나 40대의 입구에 선 지금의 내 “신념”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마치 아이가 언어와 규칙을 배우듯이 나 또한 그 언어와 규칙을 따라 성장하고 있다고나 할까? 그런데도 여전히 상황 속에 놓여 위치나 방향을 상실한 채 바다 위에 둥둥 떠 있는 불안한 조각배에 탑승해 있는 것 같기만 하다.

내 안의 신념이 더욱 성숙해지려면 나는 무엇을 해야 할까? 어떤 신념을 성숙하게 하려면 노력해야 할까?

아직은 모호한 질문들뿐이고, 갈피를 알지 못한다.

그렇게 내 삶의 지도 위에 다양한 경험이란 깃발이 꽂히고, 이 여정의 끝에서 무엇이 자랐는지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