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넘어가는 해는 관심없고 오로지 손끝에 느껴지는 모래 놀이에 집중한 아이.

그 모습에 어찌보면 삶에 대한 고민이나 문제에 대한 태도를 저렇게 넘겨가야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 본다.

여러가지 고민 중에 가장 큰 고민은 사실 “돈”에 대한 고민이고 문제이겠지만 그건 “돈”만 있으면 해결되는 것이니 논외로 제껴 놓는다.

요즘 내가 느끼는 고민은 “관계”이다. 영화 대사로 자주 등장하는 것 처럼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는 말처럼… 관계 안에서의 문제는 항상 배려 받는자가 아니라 배려 하는 자의 고통이 된다.

장모님을 모시는 것이 내게 그런 일이 되었다. 처음에도 배려를 요청하더니 배려를 했을 뿐인데… 요구가 늘어난다. 결국 호구가 된 것 같은 기분이다.

장모님이 혼자 계시는 걸 원하지 않기 때문에 결정했다. 그 결정이 옳은 것이든 잘못된 것이든 나는 그 일을 후회하지 않는다. 다만 그들의 태도에 대해 말하지 못한 것이 그리고 제대로 선을 긋지 못한 것이 후회되고 지금은 그 관계를 끊을 생각까지 하고 있는 나를 본다.

간 밤에 울분에 잠을 잘 수 없었다. 미안해 하는 아내는 둘째 누나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 꺼내고.. 결굴 둘째들의 뼈를 찌르는 가시 같은 말들에 상처 받았을 뿐이다.

돌아갈 수 있을까? 마음 같아서는 타임머신이든 뭐든 타고 돌아가고 싶은 마음 뿐이다.

나는 이 삶이 싫다. 내가 선택한 삶이 아닌 것도 있겠지만 자신들의 삶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연로한 어른을 무기 삼는 그 행태가 보기 싫고, 자신들의 자식을 명분으로 삼아버린 그 생각이 꼴 보기 싫다.

어찌해야 할까? 어제 부터 비행기 티켓을 알아보는 나를 발견한다.

다 버리고 다 놓고 다 치우고 떠나고 싶은 마음만 간절하다. 내 생이 어디로 가는지 모르기에 나는 길 위에 서 있고 싶은 것이다.

아이의 미소가 날 웃게 한다. 아이의 기도가 날 살게 한다. 아이의 간절한 바램이 내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

나는 오늘을 그렇게 살고 있다.

최근 내 삶은…

삶은 일정한 주기를 가진 것 같다.

마치 지구를 중심으로 일정한 속도로 공전하는 달이나 자전하고 있는 지구만 보아도 자연의 이런 현상은 삶에서도 그대로 반영되는 것 같은 착각을 한다.

여전히 빙글빙글 돌고 있어도 다행일까?

어지러움을 느끼지 않아야 할 나는 스스로의 한계를 보며 어지러움과 유사하지만 완전히 극명하게 다른 종류의 어지러움을 경험한다.

아니 그건 어지러움이 아닐 것이다. 나는 스스로 어지럽다고 느낄 뿐 사실 그것은 또 다른 종류의 고통이 분명하다.

유년 시절의 꿈은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아니 기억나지 않는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다.

그럼에도 마음 속에서는 항상 무언가를 간절하게 애태우는 나의 목적을 상실한 갈망이 존재하고, 이 갈망은 가끔 영혼의 목마름이 되어 끊임없는 무한궤도 위를 달리는 욕망이란 이름의 전차가 되곤 한다.

무엇을 잘하는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일을 잘하는지.. 생각 속에 유영하다 보면 내 삶이 아주 다양한 색을 띄고 있었다.

나는 무엇이 될 것인가를 아직도 고민하고 있는 유년기의 청소년 같다.

그럼에도 내 안에서 자라는 나는 더 큰 무언가를 향해 나아가는 놀라운 잠재력을 지닌 아이라는 사실이 나를 더 행복하게 한다.

그래도 다행이다.

나는 아직 꿈꿀수 있어서 다행이고, 그 꿈 안에 내가 사랑하는 이들을 담고 있다는 사실이 내게 있어 가장 큰 만족감을 주는 이유 아닐까?

그렇게 오늘도 생각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