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머리에 꽃을 꽂고

그렇게 걸어다니며 내 안에 있는 광적으로 들끓어 오르는 감정을 모두 버리고 싶었다.

마치 투명한 유리병에 온갖 더러운 것으로 가득차 있던 것이 흔들리는 감정과 함께 구정물이 되었다가 그 요동치던 감정이 사그라지면 유리병 아래에 가라앉아 다음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만 같다.

나는 일보다 관계가 중요한 사람이다. 일에 높고 낮음은 책임지는 위치가 다른 것이라 배웠고 나 또한 내 아래의 위치에 있는 이들에게 그렇게 책임지는 선배로 살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하고 싶었다.

나를 흔드는건 결국 내가 아니라 외부의 자극이었다.

이 투명한 유리를 자극하는 요소는 일을 핑계로 마치 하청 업체의 판견직을 대하는 동료의 행동이며 조금 높은 직책을 무기로 모든 업무를 전가하는 무책임한 상사들의 폭력이 주요 요인이다.

일에 대한 협의는 그 일의 주체가 누구인지 구분짓는 것이며 그 일을 책임지고 할 수 있는 부서나 사람에게 적절히 배분하기 위한 것인데…. 이놈의 조직은 “그냥 해!”가 더 많다.

부장이라 이사라 상무라.. 그렇다고 한다.

부장은 부장이라 안 하고, 이사는 이사라 안 한다. 상무 새끼는 부하 직원 관리는 자신의 직물하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근데 이 셋이 이미 망한 회사에서 부장으로 차장으로 과장으로 근무하던 놈들이다.

나름 자신들이 아주 큰 회사의 중요 직책을 감당했기 때문에 이런 일은 아주 잘한다고 하지만… 현실은 이사가 마우스를 납품하기 위해 고객을 찾아가는 삼류 영업 집단이다.

그래도 영업력 하나는 탁월한데 이 말은 얼굴에 철판이 두꺼워서 창피와 수치심을 모르기 때문이지 그 감정을 안다면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다. 어쩌면 그 감정을 가지고 있지만 내가 먹고 싶어하는 것을 다른 사람이 건드린다는 것 자체가 싫어서 그러는 것일지도 모른다.

요즘 나는 변화에 목이 마르다.

내 내면의 속사람이 원하고 있고, 겉사람 또한 그것을 정말 원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다만 일과는 별개로 아침에 일찍 눈을 뜨지만 그냥 누워 있는 경우가 다반사다. 즉 흥미를 잃었다는 것이다. 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고 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는 것이기도 하다.

나는 자원하는 마음이 참 큰 사람이다. 내가 자원해서 하겠다는 일에 대해서 소홀히 여겨 본 적이 없다. 그러나 지금의 나는 그 마음이 마치 활활 타오르던 숯불이에 어마어마한 양의 차가운 물을 한번에 뿌려서 그 불씨를 꺼버린 것과 같은 상태이다.

살아가야 한다. 일을 해야 먹고 살 수 있는 자본주의 사회다. 일을 쉬면 전기료 부터 아이의 교육비까지 모든 것이 빚이 되고 짐이 되는 것이 현실이다.

그 현실 너머 내 이상을 찾아가는 것이 내 삶의 목표가 되었다. 그렇게 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나는 아직 살아 있다.

I am still alive.

게으름과 나태한 나를 사랑하는 법

의지력 부족은 언제나 결핌과 게으름 그리고 나태한 자아에 대한 실망스러운 결과를 직면하게 한다.
아닐거라고 나는 아니라고 부정해 보지만 이 모든 것이 내 안에서 서로 얽히고 뒤틀려진 상태로 존재하며 압박하고 조르며 지치게 한다.

결론은 나의 문제라고 한다. 처음 무지한 상태에서 나는 주변의 말에 귀를 기울였고, 그들이 옳고 나는 틀리다며 검증도 하지 않고 맹신하고 했다.
한해 그리고 또 한해를 보내며 그들의 말들이 다 옳지 않다는 것을 느끼고 나서야 나는 비로서 내가 틀리지 않았음을 그리고 내가 그렇게 무지를 선택하며 살아가 이유가 없음을 발견한다.

그 발견이 내게 유익한 건 그것 때문에 나는 다른 이들의 시선에 기대지 않고, 올곧게 나를 바라보는 법을 배우게 되었다. 그래도 완전하지 않은건 그 배움이 내 것이 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고, 그 필요한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나는 또 다른 일에 대한 집중을 포기해야만 했다.

나는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40대 중반에 성장을 바란다는 것이 욕심일까? 아니면 허무한 꿈을 쫓는 어리석은 행동일까?

무언가를 간절히 바란다는 점에서 나는 아직 괜찮다고 생각한다. 그런 생각이 그리고 행동이 결국은 나란 사람을 성장이란 궤도 위에서 온 우주를 달리는 은하철도 999라 믿도록 만들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게을러져도 괜찮다고 조금 나태한 모습을 보여도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다고 스스로를 다독여 본다. 괜찮다. 괜찮다. 나는 괜찮다. 그렇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