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미한 날들.

나의 짧은 인생에서 나는 만져보지도 가져 보지도 못했던 어마어마한 천문학적인 금액의 이익과 매출 달성이 거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싫다고 했고, 하고 싶지 않다고 했으며, 강하고 불쾌한 감정을 쏟아내며 부정을 해 보았지만…

오롯이 내 일이 되어 돌아온 그것의 결과가 확정이란 이름의 결과만 남는 것이다.

그리고 내게 돌아온 문자 한줄

“수고했어요.”

그 어떠한 수식이나 내용도 없이 그저 딱 저 문장으로 끝났다.

수없이 많은 날들을 고민했고, 테스트 했으며, 관련 문서를 뒤지고 또 뒤져서 나온 그 결과에 대한 평가가 저 한줄로 끝났다.

허무하다.

어떤 이는 그 모들 날들이 좋았다고 했는데…

나에게는 그 모든 날들이 무의미한 과거가 되었다.

그렇게 하루가 지난다.

잠들지 못하는 그런 하루가 될 것 같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