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머리에 꽃을 꽂고

그렇게 걸어다니며 내 안에 있는 광적으로 들끓어 오르는 감정을 모두 버리고 싶었다.

마치 투명한 유리병에 온갖 더러운 것으로 가득차 있던 것이 흔들리는 감정과 함께 구정물이 되었다가 그 요동치던 감정이 사그라지면 유리병 아래에 가라앉아 다음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만 같다.

나는 일보다 관계가 중요한 사람이다. 일에 높고 낮음은 책임지는 위치가 다른 것이라 배웠고 나 또한 내 아래의 위치에 있는 이들에게 그렇게 책임지는 선배로 살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하고 싶었다.

나를 흔드는건 결국 내가 아니라 외부의 자극이었다.

이 투명한 유리를 자극하는 요소는 일을 핑계로 마치 하청 업체의 판견직을 대하는 동료의 행동이며 조금 높은 직책을 무기로 모든 업무를 전가하는 무책임한 상사들의 폭력이 주요 요인이다.

일에 대한 협의는 그 일의 주체가 누구인지 구분짓는 것이며 그 일을 책임지고 할 수 있는 부서나 사람에게 적절히 배분하기 위한 것인데…. 이놈의 조직은 “그냥 해!”가 더 많다.

부장이라 이사라 상무라.. 그렇다고 한다.

부장은 부장이라 안 하고, 이사는 이사라 안 한다. 상무 새끼는 부하 직원 관리는 자신의 직물하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근데 이 셋이 이미 망한 회사에서 부장으로 차장으로 과장으로 근무하던 놈들이다.

나름 자신들이 아주 큰 회사의 중요 직책을 감당했기 때문에 이런 일은 아주 잘한다고 하지만… 현실은 이사가 마우스를 납품하기 위해 고객을 찾아가는 삼류 영업 집단이다.

그래도 영업력 하나는 탁월한데 이 말은 얼굴에 철판이 두꺼워서 창피와 수치심을 모르기 때문이지 그 감정을 안다면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다. 어쩌면 그 감정을 가지고 있지만 내가 먹고 싶어하는 것을 다른 사람이 건드린다는 것 자체가 싫어서 그러는 것일지도 모른다.

요즘 나는 변화에 목이 마르다.

내 내면의 속사람이 원하고 있고, 겉사람 또한 그것을 정말 원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다만 일과는 별개로 아침에 일찍 눈을 뜨지만 그냥 누워 있는 경우가 다반사다. 즉 흥미를 잃었다는 것이다. 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고 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는 것이기도 하다.

나는 자원하는 마음이 참 큰 사람이다. 내가 자원해서 하겠다는 일에 대해서 소홀히 여겨 본 적이 없다. 그러나 지금의 나는 그 마음이 마치 활활 타오르던 숯불이에 어마어마한 양의 차가운 물을 한번에 뿌려서 그 불씨를 꺼버린 것과 같은 상태이다.

살아가야 한다. 일을 해야 먹고 살 수 있는 자본주의 사회다. 일을 쉬면 전기료 부터 아이의 교육비까지 모든 것이 빚이 되고 짐이 되는 것이 현실이다.

그 현실 너머 내 이상을 찾아가는 것이 내 삶의 목표가 되었다. 그렇게 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나는 아직 살아 있다.

I am still alive.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